5년만의 한미일 정상회담…“北 비핵화 3국 협력 필요성 커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정상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3각 공조를 강화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5년 만에 이뤄진 한미일 정상회담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마련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북한 핵 문제를 중점 논의했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삼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며 “그 중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되면서 3각 공고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이 지속해서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 한국 방위에 대한 공약을 다시 한번 재확인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된,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약 5년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