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팔 흔들흔들’…박지원 “하도 뭐라 해 주눅든듯”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와 만난 김건희 여사. 손을 흔들흔들했고 기념 촬영을 위해 국왕 왼편으로 가야 했지만 뒤로 주춤해 국왕 부부가 자리를 안내했다. NATO 공식 계정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인사하는 과정에서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숙달되면 잘하실 것”이라고 두둔했다.

박 전 원장은 29일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김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악수한 뒤 팔을 건들건들 흔든 것에 대해 “하도 영부인이 뭐 어쩐다저쩐다 하니까 좀 주눅든 것”이라고 감쌌다. 윤 대통령 내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이다.

박 전 원장은 “카톡에 그런 게 돌아다니더라. 영부인이 손을 이렇게 흔들흔들하는 거”라며 “사실 누구나 맨 먼저 설교, 강론할 때 굉장히 어려운 거다. 숙달되면 잘하실 거다. 저는 낫 베드(Not bad),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윤 대통령, 김 여사가 사진을 찍는데 윤 대통령은 중간(국왕과 왕비 사이)으로 딱 잘 가셨고 김 여사는 나가려고 하니까 국왕이 옆으로 안내를 하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것들은 조금 문제가 있다”면서 “아마 외교부 의전비서관들이 잘 (설명)해줬는데 김 여사가 착각하고 가셨지 않나 싶다”고 했다.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와 만난 김건희 여사. NATO 공식 계정 캡처

박 전 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 여사의 의상을 칭찬했다. 그는 “제가 늘 주장한 게 영부인의 패션은 국격”이라며 “사진상으로 볼 때 김 여사가 아주 멋있더라”고 말했다.

다만 박 전 원장은 김 여사 미공개 사진을 자체적으로 공개해 논란이 된 팬클럽 ‘건희사랑’에 대해서는 “영부인은 사생활이 없다. 사생활이 공적인 것이다. 김건희 팬카페는 김 여사께서 중단시켜야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김 여사는 이날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나토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