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양 가족 아우디는 월 90만원 리스… 기어는 ‘P’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실종 한 달 만에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양 가족의 아우디 승용차는 월 90만원을 부담하는 ‘중고 리스’ 차량인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경찰은 2시간여에 걸친 인양 작업을 통해 전남 완도군 신지면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을 인양했다. 차량 속 시신 3구는 지문 대조 결과 조양과 그 부모로 확인됐다.

이들 가족이 탄 은색 아우디는 A6모델로 사망 전까지 조양 아버지가 몰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양 직후 이뤄진 공식 브리핑에서 경찰은 “조씨 가족의 아우디 차량은 중고 리스”라며 “한 달 약 90만원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밀린 금액은 아직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차량 고장 또는 사고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조사 위해 지상으로 옮겨지는 차량. 연합뉴스

인양된 차량의 변속기(기어)는 ‘파킹(Parking)’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어떤 사유에서 ‘P’에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사고 당시 액셀을 세게 밟은 뒤 바로 (차량이) ‘쿵’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물에 빠진 뒤) 곧바로 뒤집힌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조양 부모의 수면제 구입 여부와 가상화폐 투자 금액 등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경찰은 조양 부모가 실종 직전 포털에 ‘루나 코인’(가상화폐)과 수면제 등을 검색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실제로 수면제를 구입했는지 여부와 정확한 코인 투자 금액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타살 가능성은 현재까지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조양 부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5월 19일∼6월 15일까지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의 한 펜션에 5월 24일부터 묵었고 5월 30일 오후 11시쯤 승용차로 펜션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이들의 차는 같은 날 오후 11시6분쯤 3㎞가량 떨어진 송곡항 인근 버스정류장을 지났고, 조양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는 31일 새벽 송곡항 인근을 마지막으로 순차적으로 꺼졌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6월 16일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지난 28일 오후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승용차 부품과 차량을 잇달아 발견했고, 29일 차량을 인양해 시신을 발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