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꼰대에게 배우면 미래 밝다” 의원실 인턴 채용공고 시끌

임병헌 국민의힘 의원실, 국회 홈페이지 공고
논란 일자 “청년 눈높이 고려 못했다”며 삭제

임병헌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임병헌 국민의힘 의원실에서 인턴 비서관 채용공고를 내며 “꼰대에게 세상을 배우면 미래가 밝아진다” “인턴 생활이 고될수록 본게임에서 강해진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담았다. 친근한 메시지로 인턴 채용 대상자들의 관심을 끌어보려는 시도였을 수 있으나 공식적인 채용 공고문에 사용하기엔 부적절한 표현이 많아 논란이 일고 있다.

임병헌 의원실은 30일 국회 홈페이지 의원실 채용 게시판에 ‘인턴비서관을 모집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내용을 보면 “우리가 인턴을 당연히 젊은 사람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인턴은 나이와 상관없이 단기간 일하는 사람을 의미한다”며 “국회에서는 11개월+11개월이 최대치다. 그 기간이 끝나면 집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숙련된 일꾼으로 국회에서 제대로 일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적혀 있다.

인턴 기간이 끝나면 국회에서 일자리를 알선해주겠다는 취지의 메시지도 담겼다. 공고문에는 “인턴 기간 종료 전에 ‘최대한’ 자리를 찾아드린다. 그 전에 본인이 알아서 자리를 찾아 옮기면 땡큐다. 너무 일찍 자리를 찾아가면 노땡큐다”라고 썼다.

또 “인턴 생활이 고될수록, 본게임에서는 강해지는 법”이라며 “꼰대에게 세상을 배우면 미래가 밝아집니다.^^”고 적었다.


자격 요건으로 5개월 이상 국회 경험을 내걸었다. 의원실은 “보궐선거로 당선된 방이라, 하나하나 처음부터 배워서 일하기엔 여건이 좋지 않다. 그래서 부득이 일정 정도(5개월 이상) 국회 경험이 있는 인턴을 구한다”며 “하시는 일은 국회 인턴들이 하는 일, 전혀 새로울 것은 없다. 다만 부지런하고 성실해야 한다. 모르는 것은 배우면 된다”고 했다.

이어 “과장해 꾸미면 금방 ‘뽀록’이 나니 있는 그대로 보내주세요^^”라며 “면접은 보좌관이 5∼10분 정도 본다. 결과는 되신 분께만 알려드린다. 되신 분은 다음날부터 출근하셔야 한다”는 메시지도 적었다. 면접 결과 통보 방식을 비롯해 채용 결정 다음 날부터 출근하라는 요구 등에서 채용 대상자를 함부로 대하는 듯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임병헌 의원실 측은 채용 대상자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친근한 어조로 작성한 것일 뿐 실제 의도와는 다르다고 해명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딱딱한 형식에서 벗어나 재치 있고 익살스럽게 풀어써 지원자들의 관심을 높이려는 의도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년감수성에 들어맞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에 “청년 눈높이를 고려하지 못했다”며 “채용 공고는 바로 삭제했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곽상도 전 의원의 사퇴로 공석이 생긴 대구 중·남구에서 6·1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에 입성했다. 국민의힘 소속이던 임 의원은 당의 무공천 결정에 탈당 후 출마했고 무소속 후보들의 혼전 끝에 22.39%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후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의원의 복당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