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역서 맥주 뽑아낸다…경북도, ‘해녀미역맥주’ 사업 추진

경북 포항 해녀들이 물질을 하고 있는 모습. 포항시 제공

경북도가 동해에서 해녀들이 채취한 미역을 활용해 수제 맥주를 개발하고 관련 사업을 발굴한다.

도는 30일 환동해산업연구원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 대경맥주와 해녀미역 맥주 개발 및 산업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와 대경맥주는 해녀들이 채취한 미역 추출물을 활용한 맥주의 레시피 개발은 물론 소비자의 기호와 트렌드에 맞게 맛과 향을 높이는 연구를 한다.

도는 포항 호미반도, 경주 문무대왕, 영덕 대게, 울진 왕돌초, 울릉도 독도 등 연안 5개 시·군을 대표하는 상징 브랜드를 개발해 상표 등록할 예정이다. 또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해녀 미역 맥주를 홍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청년과 해녀의 창업을 위해 수제맥주 제조 및 경영에 대한 전문교육 등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이를 청년 레지던스 사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 조사리 주민들이 채취한 미역을 말리기 위해 분류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에는 1370명 정도의 해녀들이 있으며 이들이 채취하는 미역은 전국 자연산 미역 생산량의 53%에 달한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소주 애호가들이 제주도에 가면 ‘한라산소주’를 찾듯 경북 동해안에서 ‘해녀미역맥주’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해조류를 활용한 해양바이오 기술 개발 등 다양한 비즈니스를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