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종이의 집’ 전종서 “첫 드라마… 대중에 더 가까이 갈 것”

배우 전종서.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조폐공사에 침입한 강도단 중 도쿄는 가장 핵심적인 캐릭터다. 극의 내레이션을 맡은 인물이기도 하다.

도쿄역의 배우 전종서는 30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원작과 다른 캐릭터를 묘사하기보다는 내가 연기해왔던 캐릭터와 다른 부분에 신경을 썼다”며 “탈선하지 않고 어떠한 이념을 갖고 있는 유형의 캐릭터를 처음 연기한 것이어서 어떻게 하면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한국판 ‘종이의 집’에선 도쿄는 스페인 원작의 캐릭터와 가장 많이 달라졌다. 전종서는 “한국판 도쿄는 어떤 사건이나 상황이 도쿄의 돌발적 행동 때문에 증폭되지 않고, 오히려 안 좋은 상황에서 도쿄는 그걸 정리하고 맞는 방향으로 가지치기를 하면서 강도단을 끌고 나가려고 하는 부분이 원작과 가장 큰 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작품으로 처음 드라마에 출연했다. 영화 위주로 필모를 쌓아오던 전종서는 “‘종이의 집’을 통해서 좀 더 대중에게 훅 다가가 보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드라마를 더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의 반전된 모습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며 “한 가지에 국한된 게 아니라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또 언젠가는 인공지능을 가진 로봇을 연기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아직 파트1까지만 공개됐다. 전종서는 “파트1보다는 2가 훨씬 더 재밌다”며 “조금 더 이야기가 개개인에게 집중되며 강도단끼리 분쟁이 일어나고 조폐국 안에서의 일들이 조금 더 커지기 때문에 스릴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