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종이의 집’ 장윤주 “영화 네 편 경험 살려 나이로비 세밀히 묘사”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조폐공사에 침입한 강도단 중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는 나이로비다.

나이로비를 열연한 배우 겸 모델 장윤주는 30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났다. 그는 나이로비라는 인물에 대해 “좀 미운 구석도 있지만 알고 보면 마음이 따뜻하고 상대방을 배려해주고 이해해주는 여성”이라고 했다. 장윤주는 처음 나이로비역을 맡게 됐을 때 모델로서 커리어를 잘 살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외적으로 매력적인 나이로비의 모습을 연출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는 이 작품이 전세계에 스트리밍되는만큼 나이로비를 스타일링하면서 국내 브랜드를 이용했다고 전했다. 장윤주는 “나이로비의 스타일링을 찾기 위해서 입고 나왔던 의상들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라며 “한국 콘텐츠이니까 한국 브랜드를 입고 나온 것에 대해서 뿌듯함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장르물은 나도 처음 해봤는데 나름대로 재미가 있었다. 모델 일이 장르물에 좀 더 특화된 것 같다는 생각도 했다”며 “원래는 생활 연기를 하는 영화나 드라마 좋아하는데 판타지적인 것은 인물을 만들어가는 데 상상력이 필요했다”고 답했다.

2015년 영화 ‘베테랑’에서 배우로서 대중에게 다가온 장윤주는 ‘세자매’ ‘일승’ ‘시민덕희’ 등 잇따라 작품에 참여했다. 출연작이 많아질수록 배우 장윤주도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베테랑’ 때는 사실 좀 준비 없이 촬영장에 가기도 했지만 ‘세자매’, ’일승’, ’시민덕희’를 하면서 많이 배워서 ‘종이의 집’은 좀 더 디테일하게 (캐릭터를) 만들 수 있었다”며 “나이로비로서 애드리브도 많았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