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면산 있는 서울 방배동, 산사태주의보 발령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주택가가 2011년 7월 27일 우면산에서 집중 호우로 흘러내린 토사와 나무에 뒤덮여 있다. 뉴시스

서울 서초구가 30일 방배동 일대에 산사태주의보를 발령했다.

서초구는 관내 주민에게 안전 문자를 발송하고 “산림 주변 거주지 주민과 방문객은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배동에는 해발 293m의 우면산이 있다. 2011년 7월 집중 호우로 산사태가 일어났던 곳이다.

우면산 산사태 당시 주변 아파트 단지가 최대 3층 높이까지 토사로 매몰됐다. 우면산터널 내 50m 구간은 토사로 뒤덮였고, 예술의전당 앞 도로가 갈라져 통행이 제한됐다. 당시 EBS는 서초구 우면동 방송센터 침수로 개국 이후 처음 정규방송을 중단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