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1위 작품에 욱일기…서경덕 “OTT서 퇴출해야”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 수차례 등장
과거에도 욱일기 등장해 한국만 수정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서 욱일기 문양이 등장했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글로벌 OTT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글로벌 랭킹 1위를 기록한 시리즈에서 욱일기가 수차례 등장했다. 넷플릭스에서 욱일기가 등장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에 또 넷플릭스 콘텐츠에 욱일기가 등장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에 등장한 욱일기 문양 사진을 공유했다.

서 교수는 “오늘 보낸 항의 메일에서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점을 강조한 후, 욱일기 관련 영어 영상을 함께 첨부했다”며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 빨리 삭제, 혹은 교체를 해 아시아인들에게 또 한 번의 상처를 주지 않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3가 글로벌 랭킹 1위까지 오르는 등 세계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상황에서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욱일기가 연상되는 귀걸이가 등장한 귀멸의 칼날. 한국판만 수정됐다. 반크 제공

서 교수는 넷플릭스에서 욱일기 논란이 계속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 욱일기 문양이 등장해 문제가 된 후, 한국 측에서는 수정이 됐지만 다른 나라의 경우 수정이 안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쪼록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콘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경덕 교수는 넷플릭스 측에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다"고 전했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22일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가 공개되자 국내 누리꾼 사이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었다. 한 누리꾼은 “전쟁 범죄를 비판하고자 사용할 수 있지만, 시리즈에서는 아무 이유 없이 등장했다”며 “한국계 미국인 배우(저스틴 H. 민)가 출연하는데도 욱일기를 사용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일본이 아시아 각국을 침략할 때 육군과 해군에서 사용한 군기로, 일본의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한다. 이 때문에 욱일기 사용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지만 여전히 문화 스포츠 등 여러 분야에서 욱일기가 사용되고 있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