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물가 해소, 편의점도 나선다

세븐일레븐, 초저가 장보기 브랜드 ‘굿민’ 론칭

모델들이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초저가 브랜드 '굿민'의 제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이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초저가 상품 브랜드 ‘굿민’(Good People)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가장 먼저 내놓는 ‘굿민 상품’은 달걀, 삼겹살, 두부, 콩나물 등이다. 식탁물가에 큰 체감을 주는 신선식품을 대형마트 수준의 특가로 선보였다.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편의점에서 식자재와 생필품을 구매하는 사례가 늘어난 데다 최근 이어지는 고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초저가 브랜드 굿민을 론칭했다.

7월 한 달 동안에는 브랜드 출시 기념으로 반값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주태정 세븐일레븐 간편식품팀장은 “굿민 론칭이 생활 물가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굿민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일상 소비 채널로서 편의점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