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우리 요청 무시한 채 황강댐 방류…軍 “예의주시”

북한 지역에도 많은 비…우리 측에 통보 없이 수문 열어
통일부, ‘댐 방류시 사전 통보’ 요청

30일 오후 경기 연천군 군남홍수조절댐에서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기 위해 물을 방류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황강댐 방류 시 우리 측에 통보해달라는 통일부 요청을 무시한 채 황강댐 수문을 연 것으로 전해졌다.

군 소식통은 30일 “최근 북한이 호우로 인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실시간으로 유관기관과 상황을 공유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과 재산피해 방지를 위해 빈틈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진강 상류 황강댐에서 방류가 이뤄지면 댐을 빠져나온 물이 우리 측 군남댐까지 도착하는 데 4~5시간이 걸린다.

정부는 지난 28일 북측에 댐 방류 때 사전 통지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이에 응답하지 않고 방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황강댐의 총저수량은 우리 군남호수조절댐(총저수량 7160만t)의 약 5배인 3억5000만t에 달해 수문을 열면 임진강 최북단의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가 빠르게 높아진다.

다만 우리 측 필승교 수위는 최근 관심 수위인 5m까지 올라갔다가 이날 오전 점차 떨어져 3m 수준으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수위가 5m보다 높아지면 주민대피령이 내려진다.

군 당국은 이날 현재 군남댐 수위가 하강하는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다음 주까지 비 예보가 있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다음 달 1일까지 정체전선 영향을 받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최대 150㎜의 장맛비가 더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북한 내 황해도, 강원도에 많은 비가 내려 경기·강원 북부의 임진강, 한탄강 유역 수위가 갑자기 높아지고 유속이 급격히 빨라질 수 있어 피해 방지를 당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