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14%… 8년 만에 최고치 기록한 가계대출 금리

서울의 한 시중은행 지점 앞에 대출 상품 홍보 현수막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기준 금리 인상기에 접어들어 시중 금리가 치솟는 가운데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평균 금리가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예금 은행의 가계대출 가중 평균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연 4.14%를 기록했다. 지난 4월 (4.05%) 대비 0.09%포인트 상승해 2014년 1월(4.15%) 이래 8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90%로 전월과 같았지만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5.78%로 전월(5.62%) 대비 0.16%포인트나 상승했다. 이 또한 2014년 1월(5.85%) 이래 8년 4개월 만의 최고치다.

한은은 “은행채 등 지표 금리 상승에 따라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전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경우 시중은행들이 각종 우대 금리를 확대해 상승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시중 금리 상승세가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데도 금융 소비자는 여전히 변동 금리 상품을 선택하고 있다. 지난 5월 신규 가계대출 중 고정 금리 비중은 17.4%로 전월(19.2%) 대비 1.8%포인트 하락했다. 2014년 1월(14.5%) 이후 가장 낮았다.

이와 관련해 한은은 “변동형 상품 금리가 고정형보다 일반적으로 더 높은데 격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짚었다. 금리 상승기에는 변동형 상품이 유리하다는 사실을 알지만 당장 눈앞의 이자 상환 부담이 커 고정형 상품을 고르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지난 5월에는 은행 예금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도 연 1.87%에서 2.02%로 0.15%포인트 상승했다 2018년 12월(2.05%) 이후 3년 5개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예대(예금-대출) 금리 차이는 1.66%포인트로 전월(1.70%)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잔액 기준으로는 총수신 금리(1.08%)가 전월 대비 0.07%포인트, 총대출 금리는 0.09%포인트 각각 상승해 예대 금리차(2.37%포인트)는 오히려 0.02%포인트 확대됐다. 2014년 10월(2.39%) 이후 7년 7개월 만의 최대 폭이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