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전 제주 의문의 추락사, 가족·지인 살인 혐의 송치


13년 전 제주에서 20대 여성이 추락해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숨진 여성의 가족과 지인을 살인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제주경찰청 미제수사전담팀은 13년 전 추락사한 20대 여성 A씨의 가족 B씨와 그의 지인 C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B씨와 C씨는 지난 2009년 7월 22일 서귀포시 도순동에 있는 30m 높이의 제3산록교에서 A씨를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는 숨진 A씨와 B씨, C씨 등 3명이 있었다. B씨와 C씨는 ‘A씨가 사진을 찍으려고 다리 난간에 앉았다가 떨어졌다’고 진술했다.

현장 주변에는 CCTV가 없었고, 지나가던 차나 사고 목격자도 없었다. 결국 경찰은 2011년 초 단순변사로 내사 종결했다.

경찰은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보고 2018년 재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전문가와 여러 직업군으로 현장 실험을 진행한 결과 다리와 하천 사이 높이가 30m 가량으로 20대 여성이 사진을 찍기 위해 다리 난간에 앉을 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또 숨진 A씨 명의로 보험금 가입이 많았고 B씨에게 가족을 상대로 한 보험 사기 전력이 있는 점, 최초 내사 과정에서 B씨와 C씨의 진술에 수차례 허위가 있었던 점에도 주목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직접 증거는 없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직접 증거는 현재도 없지만 간접 증거만으로도 혐의가 충분히 있다고 보고 송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청 미제수사전담팀은 2006년 제주시 소주방 여주인 피살사건, 2007년 서귀포시 40대 주부 피살사건도 수사하고 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