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울산 중소기업 “최저임금 인상, 강한 분노·우려”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강한 분노와 우려를 표한다.”

부산울산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와 비교해 460원(5.0%) 오른 9620원으로 결정되면서 지역 중소기업들이 절박한 호소를 외면한 결정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중앙회는 “중소기업 현장은 장기간의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경영환경이 급격히 악화했고 연이은 고물가, 고금리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실을 외면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충격은 불가피하다고 봤다. “고용축소 고통은 중소기업과 저숙련 취약계층 근로자가 감당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중소기업이 처한 경영 상황과 동떨어진 최저임금 수준을 주장한 노동계와 공익위원은 앞으로 발생할 부작용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계기업으로 내몰릴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앙회 측은 “부산·울산 중소기업계는 다시는 과도한 최저임금이 결정되지 않도록 결정 기준에 기업의 지급 능력 반영과 업종별 구분 적용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한다”고 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