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깡통전세 걱정마세요’…서울시 1인가구 전월세 계약 돕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사회초년생 등 부동산 계약에 어려움을 겪는 1인가구를 위해 계약을 도와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부동산 계약에 어려움을 겪는 1인가구가 안심하고 전월세를 구할 수 있도록 돕는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를 오는 4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역 여건에 밝은 주거안심매니저(공인중개사)가 이중계약·깡통전세 등 전월세 계약과정에서 부당한 일을 겪지 않도록 상담해주고, 집을 보러 갈 때도 동행해서 혼자 집볼 때 놓칠 수 있는 점을 확인·점검해주는 서비스다.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시범사업은 앞서 3월 자치구 공모로 선정된 5개 자치구(중구·성북구·서대문구·관악구·송파구)에서 약 5개월간 운영된다. 해당 자치구에서 전월세를 구하고자 하는 1인가구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서울에 사는 1인가구의 70%, 2~30대 1인가구의 90% 이상이 전월세로 거주하고 있는 만큼,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5개월간의 시범사업 기간 동안 운영상 개선할 점 등을 분석·보완하고, 향후 전 자치구로 확대해 지역과 관계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해선 서울시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장은 “소중하게 마련한 임차보증금을 손해 보는 등 피해사례를 사전예방하고 1인가구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를 시작한다”며 “본 서비스를 통해 1인가구 주거 마련의 불안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