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눈 감은’에서 ‘눈 뜬’으로… 나토, 윤 대통령 사진 교체

대통령실 “나토 측에 항의라면 좀 그렇고, 정정 요청”
노룩 악수에는 “찰나의 순간...서로 충분히 교감”
“나토 사무총장 면담 연기, 양해 구했다”

변경전 눈을 감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왼쪽), 변경 후 눈을 뜨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오른쪽). 나토 공식 홈페이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윤석열 대통령의 눈 감은 사진이 교체됐다. 현재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눈을 뜬 채 미소 짓는 윤 대통령의 모습이 올라와 있다.

앞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진과 관련해 나토 측에 항의라면 좀 그렇고, 정정 요청해서 사진을 교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의전 문제를 지적하는 질문에 “나토 측에서 즉시 올리는 걸 다 검수하긴 힘들 것 같다”면서 “수정 요청했으니 수정될 것이다. 작은 행정 사항에서의 실수인 것 같다”고 답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및 나토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의 정정 요청 이전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홀로 눈을 감은 채 찍힌 윤 대통령 사진이 올라와 있었다. 나토 공식 홈페이지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자격으로 참석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기념사진이 변경됐다. 변경 전에는 윤석열 대통령 홀로 눈을 감고 있었지만 변경 후에는 눈을 뜨고 있다. 나토 공식 홈페이지

전날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자격으로 참석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하지만 웃고 있는 다른 정상들과 달리 윤 대통령은 홀로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에 “외교적 결례” “의전 소홀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노룩(No Look) 악수’를 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스페인 방송매체 RTVE 공식 유튜브

지난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장에서 발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노룩(No Look) 악수’ 사건에 대한 해명도 나왔다. 노룩 악수 사건이 보도되자 일각에서는 “굴욕을 당했다”며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사진에 나오는 찰나의 순간을 두고 정상과의 관계 내지 양국 관계를 얘기하거나 재단하는 건 위험하다”며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이미 여러 차례 만났고 정상회담은 역대 정부 중 가장 빨리 이뤄졌기에 서로 충분히 공감 내지 교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환영 갈라 만찬과 같은 날 윤 대통령은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을 위해 30분 넘게 기다렸지만 앞선 일정이 길어지면서 면담이 30일 오후로 연기되기도 했다. 이 사례도 굴욕 외교 또는 상대의 외교적 결례를 비판이 제기됐다.

대통령실은 “나토 측이 우리 쪽에 양해를 구할 만큼 충분히 양해를 구했다”며 “다자외교가 정신없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일정을 잡다 보면 불가피한 사정이 생기고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일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