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도 역사적인 회담 호평…한·미·일 ‘3국 안보협력’ 복원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북핵 문제에 대한 한·미·일 ‘3국 공조’가 복원됐다는 평가가 제기된다.

한·미·일 정상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3국 안보 협력 수준을 강화키로 했다.

한·일 관계 개선에 ‘청신호’가 켜진 점도 성과다. 한·일 정상은 나토 정상회의 기간 4차례나 만나면서 한·일 관계 복원의 물꼬를 텄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마지막날인 30일 체코·캐나다·영국과 각각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등 5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9일 마드리드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3국 정상들은) 안보 이슈에 집중했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에 가장 크게 의미를 부여한 건 ‘한·미·일 안보협력이 복원됐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도 ‘한·미·일 정상회담이 역사적이었고,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동아시아 평화와 북핵 위협 대응에 한·미·일 3국 안보 협력이 ‘중심축’임을 재확인했다는 의미가 크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평가다. 3국 정상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3국간 안보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나토 회의 참석을 통해 미국·유럽 등 우방국과의 협력을 통해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겠다는 윤석열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가 더욱 뚜렷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첫 대면에서 신뢰를 쌓은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성과다.

문재인정부에서 한·일 관계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위안부 합의 문제 등으로 위기 상황을 겪었지만, 윤석열정부 들어서도 관계 회복의 단초를 잡지 못했다. 하지만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한·일) 정상끼리는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다 되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이어 “기시다 총리를 직접 만나보니 꽤나 개방적이면서 한국에 대해서 기대도 크고 잘해 보려고 하는 열의가 표정에서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 후 일본 기자들과 만나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윤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 측과 긴밀히 의사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 참석을 계기로 프랑스·네덜란드·호주 등 10개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개최하며 ‘정상 세일즈 외교’에서 주력했다. 특히 원전과 반도체·방위산업·2차전지 등 분야에서 유럽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평가다.

다만 자유 민주주의 ‘가치 연대’를 표방하며 미국과 유럽에 밀착하는 외교 행보를 보인 것은 중국과의 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마드리드=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