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번엔 농협에서 횡령 사건… “피해액 20억원 추산”

서울 광진경찰서, 중앙농협 직원 체포
고객 명의 도용해 허위 대출 혐의


서울 중앙농협 직원이 횡령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서울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대출 부서 직원 김모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액은 4500만원이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업계는 피해자는 10여명, 피해액은 20억원대로 추산하고 있다.

김씨는 고객 명의를 도용해 허위로 대출을 받은 뒤 이 돈을 빼돌리는 수법을 사용했다. 김씨의 범행은 피해자가 대출을 받기 위해 다른 은행을 찾았다가 이미 농협에서 4500만원의 대출금이 지급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드러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대출 담당자인 김씨를 추궁해 범행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횡령 기간 및 피해 액수 등을 정확하게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