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7월4일 국회의장 선출, 그 전까지 인내심 갖고 협상”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7월 4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기로 했다. 이때까지 국민의힘이 원 구성 협상 관련 양보안을 내놓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원 구성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뜻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당초 1일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강행 시 ‘입법 독주’ 프레임에 빠져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속도 조절을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30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 같은 일정을 확정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4일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뒤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예정대로 내일 선출하는 게 좋겠다고 했지만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의 양보를 기다리고 설득하는 게 필요하다’는 의원들의 뜻이 확인돼 그렇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설득할 수 있는 안을 가져올 것인지는 전적으로 국민의힘에 달려있다”며 “민주당은 가장 큰 쟁점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넘기기로 양보했으니, 집권 여당도 상응하는 조치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강병원 의원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 중진 의원은 “의총에서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면 국민의힘이 내건 ‘입법 독주’ 프레임에 걸려들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며 “4일로 미룬 건 어쩔 수 없이 의장을 단독 선출하더라도 한 번은 양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다수 의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의장이 선출되면 조속히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꾸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그러나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이미 지난 상태라 현재는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해도 법적 문제는 없다.

송언석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국회에서 하반기 원구성 관련 긴급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 의총 종료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불행 중 다행이지만, 이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4일을 전후해 소속 의원 전원에게 비상소집령을 내리고 총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오주환 박세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