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7월4일 국회의장 선출”…與 “단독 개원 결사 반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다음 달 4일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단독 개원을 결사 반대한다”고 맞섰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계속 이런 식으로 국회가 파행한다면 우리도 월요일(내달 4일) 오후에는 의장을 선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애초에는 내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기로 계획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의원들과 논의 끝에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면서 지속적으로 협상을 이어가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법사위원장을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충분히 국민의힘을 기다려왔다. 그럼에도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의 양보안을 기다려 보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내에서는 국회 원 구성 협상 공전 속에 국회의장 자리 공백이 길어지면서 7월 임시국회 시작일인 1일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자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의장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측은 이에 강하게 반발했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중진의원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반의회, 반민주적인 단독 개원을 결사반대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오늘 이 시간부터 의원들 전원에 국회 비상소집령을 내려서 내일부터 (단독 본회의 개의) 강력 저지에 나서기로 했다”고 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도 “불법적인 본회의에서 의장을 선출하는 것은 법적으로도 원천무효일 뿐”이라며 “정치적으로도 반쪽짜리 의장으로 전체 의원과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는 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민주당의 ‘단독 본회의 개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의장은 간담회 직후 민주당 원내대표단에게 단독 본회의 개의에 대한 반대 의견을 공식 전달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