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유나양 가족 차량 블박 본다…부검 “익사배제 못해”

국과수 1차 부검 결과 “익사 배제 못해”
“외상·질병은 없어 보인다”
블랙박스 통해 숨지기 전 행적 파악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조유나(10)양 일가족에 대한 1차 부검 결과가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소견이 나왔다.

30일 광주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전날 전남 완도군 송곡항 인근 바다에서 인양한 아우디 승용차 내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양 가족 3명에 대한 부검 결과 ‘사인은 알 수 없지만 익사는 배제할 수 없다’는 1차 소견을 냈다.

국과수는 시신이 오랜 기간 물 속에 잠겨 있었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정확한 식별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국과수는 그러면서도 일단 “가족 모두 외상과 질병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향후 플랑크톤과 약물 검사 등 추가 정밀 검사를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한 달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체내 플랑크톤 검사를 통해 이들의 사망 시점이 물에 빠지기 전인지 후인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우디 차량에서 블랙박스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센터 분석도 의뢰했다. 이를 통해 조양 가족이 숨기 전 행적을 파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양 가족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고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고 떠난 뒤 종적을 감췄다. 학교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조양 가족이 지난 5월 30일 오후 11시쯤 아우디 차량을 타고 완도군 신지면 펜션을 빠져나갔다가 6분 뒤 3㎞ 떨어진 송곡항 인근 방파제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확보했다.

이들 가족의 휴대폰 전원은 이튿날인 31일 새벽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순차적으로 휴대전화 신호가 끊겼다. 이들은 지난 29일 송곡항 앞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