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왜 무시해” 강릉 식당·호프집 잇단 흉기…女 2명 사상


강원 강릉시에서 60대 남성이 한 식당에서 식당 주인을 살해한 뒤 호프집에서 또다시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강릉경찰서는 30일 강릉시 노암동 한 식당에서 흉기를 휘둘러 식당 주인인 5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로 A씨(61)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후 다른 호프집에서도 흉기를 휘둘러 50대 여성 C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C씨는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 5분쯤 식당에서 술을 마시다 B씨에게 “왜 나를 무시하냐”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두 번째 범행을 저지른 뒤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