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레고랜드 주차료 결국 시간당 3000원으로 ‘인하’

1시간 이내 무료, 4시간 이상 종일 1만2000

지난 16일 오전 강원 춘천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에 관람객들이 입장하는 모습. 연합뉴스

강원 춘천시에 새로 들어서며 비싼 주차요금으로 논란이 됐던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가 결국 시간제로 변경하는 방식으로 주차요금을 인하키로 했다.

30일 레고랜드에 따르면 주차요금을 1시간 내에는 무료, 1시간 이상 2시간 미만은 3000원, 2시간 이상 3시간 미만은 6000원, 3시간 이상 4시간 미만은 9000원을 받는 방식으로 요금을 개선키로 했다. 4시간 이상 종일까지는 최대 1만2000원을 받기로 했다.

강원개발공사와 협의를 통해 시간대별로 요금을 받는 이 같은 개선방안은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 개장한 레고랜드는 그동안 주차장 이용요금을 1시간까지는 무료지만 이후에는 시간과 무관하게 하루 요금 기준으로 무조건 1만8000원을 부과했다.

이는 다른 지역에 있는 대규모 테마파크 하루 주차요금보다 비싼데다 경차와 장애인 차 등에 주어지는 감면 혜택도 전혀 없어 과도하다는 이용객 불만이 많이 제기됐다.

레고랜드 측은 부지를 소유한 강원개발공사와 임대료와 운영비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비싼 주차요금을 피하기 위해 일부 이용객이 레고랜드 주변 제방길에 주차하고 레고랜드 측이 이들 차량에 주차 금지 스티커까지 붙이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했다.

이런 가운데 레고랜드 측이 결국 사실상 주차요금 인하가 되도록 관계기관과 협의를 벌여 이번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레고랜드 관계자는 “주차요금이 비싸다는 이용객 의견을 고려해 시간에 따라 주차요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관계기관과 검토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