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첫 경제성적표… 무역적자 건국 이래 사상 최악

상반기 무역적자 103억달러 기록
1996년 이후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수출 호조세에도 원자재·에너지난에 직격타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정부의 첫 상반기 경제 성적표가 발표됐다. 우리나라의 올해 상반기 무역적자는 103억달러를 돌파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수출보다 수입 증가량이 100억달러 이상 늘며 적자 폭을 키웠다. 에너지·원자재 가격 급등이 핵심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상반기 수출입 동향’ 자료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출은 3503억달러(+15.6%), 수입은 3606억달러(+26.2%)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최종 무역수지는 103억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상·하반기를 통틀어 1996년 하반기 적자폭(125억5000만달러)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들어 모든 달의 수출액은 해당 월의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갔다. 상반기 기준 수출액이 3500억달러를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평균 수출액(26억2000만달러)도 사상 처음으로 26억달러대에 진입했다.

주요 수출 품목을 보면 주요 15대 품목 중 선박을 제외한 14개 품목 수출이 고르게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20.8%) 석유화학(16.0%) 철강(26.9%) 석유제품(89.3%) 등이 증가세를 이끌었다. 반도체 석유제품 철강 바이오 이차전지 등 품목의 수출 증가율은 상반기 기준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출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수입이 이보다 더 늘어 결과적으로 무역적자 폭을 키웠다. 특히 원유 가스 석탄 등 에너지 수입액이 지난해 동기(469억달러) 대비 410억달러(87.5%) 증가한 879억달러를 기록했다. 글로벌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며 철강·비철금속·농산품 등의 수입액 증가도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6월 무역수지는 24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해 4월부터 3달 연 속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가 세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6월~9월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산업부는 “최근의 무역적자는 우리와 같이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이탈리아·프랑스 등의 국가에서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