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경찰서장이 무면허·뺑소니…“운전 안해” 거짓 진술까지

사고 후 거짓 진술했다 번복


전북 전주의 한 도로에서 전직 경찰서장이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내고 달아난 사건과 관련해 전북경찰청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 초기 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하고, 범행을 부인하는가 하면 사고를 낸 지역이 해당 전직 경찰서장이 관할했던 지역이란 점을 감안해 제 식구 감싸기 논란을 피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직 경찰서장 A씨는 지난 24일 오후 1시쯤 전주시 덕진구 오거리 사거리에서 자신의 BMW 차량을 운전하던 중 B씨의 싼타페 차량과 접촉 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그대로 도주했다.

그는 사고 후 첫 조사에서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았다면서 범행을 부인하다가 “운전한 것은 맞지만, 내 차를 치고 간 차량을 쫓아간 것이다”면서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1차선에서 좌회전하던 B씨 차량의 조수석 등을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전직 총경으로 수년 전 해당 경찰서의 서장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올해 면허가 취소돼 무면허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초동조치가 미흡한 부분이 있고, 사건 진행 과정에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있어 치밀하게 수사할 계획이다”면서 “당시에 음주측정하지 못한 점 아쉽게 생각하고, 사고 경위는 물론 음주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피해 차주인 B씨 측은 “대낮에 사고를 내고도 도주하는 모습에 이상함을 느끼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는데 음주 측정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전직 경찰 고위 간부라는 신분과 과거 인맥을 이용해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 것이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 측은 “경찰이 가해 차주가 전직 경찰서장이라는 이유로 사건을 무마하려고 한다”면서 담당 수사관과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전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