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서울공항 ‘깜짝 마중’…尹 대통령, 웃으며 가장 먼저 악수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친윤(친윤석열)계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사임하면서 윤 대통령이 ‘거리두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성남 서울공항에 ‘깜짝 방문’해 윤 대통령의 손을 맞잡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했다. 이 자리에 이 대표가 나와 윤 대통령을 영접했다. 윤 대통령 내외가 손을 흔들며 공군1호기에서 내리자 이 대표가 가장 먼저 윤 대통령과 악수를 하며 인사했다. 이는 앞서 지난달 27일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출국 당시 환송 자리에 나오지 않은 것과 대비된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이 대표가 이날 낮 성남 서울공항으로 나가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 대통령을 영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전에 알린 당 대표 일정을 통해서는 예고되지 않은 ‘깜짝 방문’으로, 이 대표 측은 이같은 의사를 미리 대통령실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7일 당 윤리위원회의 성상납 의혹 관련 징계 심사를 앞둔 상황에서 친윤(친윤석열)계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날 전격 사임하며 ‘사면초가’에 내몰린 상황에서 윤 대통령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으로 출국할 때에는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환송하지 않았다. 권성동 원내대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만 당시 공항에 나가 윤 대통령을 환송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이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당내 상황에 공개발언 등으로 관여할지도 관심사다. 앞서 윤 대통령은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이 대표 관련 갈등에는 거리를 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