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한·일, 과거사 진전 없으면 현안 논의 불가 사고방식 지양해야”

1일 귀국 尹대통령 귀국길 기내 간담회 가져
“과거사 문제와 미래 문제 같이 풀어가야”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귀국길 기내 간담회에서 “과거사 문제가 양국(한·일) 간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귀국길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고, 우리가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서 협력을 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거듭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의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치고 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9∼30일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하면서 5차례나 만남을 가지며 소통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난 29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에 도착해 가진 도어스테핑(약식회견)에서 “기시다 총리와 한·일의 현안들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호평했다.

한·일 정상이 나토 정상회의 기간 중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5차례나 만나 대화를 나누면서 한·일 관계 복원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활동에 총력을 펼친 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만나는 정상마다 부산 얘기를 꼭 했다”며 “이것이 저는 로비에 의해서 되는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이 과거에 인정 엑스포를 두 번 했고, 동계 올림픽과 하계 올림픽도 유치했고, 또 월드컵도 유치한 국가”라며 “여러분의 국가가 산업성과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그 기반을 우리가 가장 잘 제공할 수 있다, 여러분의 산업성과를 가장 잘 홍보할 수 있는 곳이 바로 대한민국이고 해양의 도시인 부산에서 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자세하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2030엑스포 유치를 놓고 이탈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경쟁하고 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