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원석 총장 대리 “어디서 일해도 검사의 본질은 같다… 국민만 봐야”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가 1일 윤석열정부 첫 검찰 정기 인사로 자리를 옮기는 검사들에게 “검사는 어느 지역에서 근무하더라도 업의 본질은 달라지는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직무대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하반기 검사 전출 인사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선 청에서 근무하는 검사의 일거수일투족은 공·사 모든 면에서 지역민들의 관심 대상이 된다”며 “겸손을 바탕으로 지역민을 배려하고 지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기본권을 지켜주는 호민관의 역할이 여러분에게 부여된 책무”라고 말했다.

이어 “멀리 보이는 추상적인 정의와 거대 담론보다는 바로 내 눈앞에 있는 국민들의 구체적이고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국민의 기본권을 충실하게 지켜주는 것이 검찰의 존재 이유이자 업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사는 어느 지역, 어느 검찰청에서 근무하더라도 수사·기소·공판·형 집행 등 하는 일이 같아 인사이동 첫 날부터 즉시 제 일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는 것”이라며 “검사라는 업의 본질은 달라지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직무대리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기본과 초심으로 돌아가서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모든 노력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검찰 내 승진·좌천 인사 이후 주요 검사들의 사직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조직 분위기를 정비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날 전출 행사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기관장 18명 및 대검에서 전출하는 32명 등 총 50명만 참석한 가운데 비교적 소규모로 진행됐다. 대검은 오는 4일 수도권 검찰청 기관장과 대검 전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입인사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