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65억원 손실에도…비트코인 ‘물타기’ 나선 엘살바도르 “20억원 매입”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국가 엘살바도르가 약 765억원의 투자 손실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 152만 달러(약 20억원)어치를 추가 매입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엘살바도르는 오늘 비트코인 80개를 1만9천 달러(2464만원)에 샀다”고 적었다. 그는 최근 비트코인의 하락세에 대해서도 “비트코인이 미래다. 저렴하게 팔아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번 매입 전까지 부켈레정부는 9차례에 걸쳐 비트코인 2301개를 구입했다. 매입 총액은 1억560만 달러(1370억원)로 추정되는데, 비트코인 1개당 4만5893달러(6000만원) 꼴이다. 이날 매입 가격은 과거 평균 매입 단가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는 점은 사실이다.

그러나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투자 손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설 웹사이트 나이브트래커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정부는 지금까지 투자액의 56%를 잃었다. 손실액은 5900만 달러(약 765억원)에 달한다.

최근 가상화폐 시장은 연일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루나의 동반 폭락, 가상화폐 금융기관 셀시어스·바벨 파이낸스의 인출 중단,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3AC) 부도 등 끝없는 악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6월 비트코인이 2만 달러 밑으로 떨어지자 부켈레 대통령은 트위터에 “비트코인 시세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조언 하나 하자면, 차트 그만 쳐다보고 인생을 즐기시라. 비트코인 투자금은 안전하다. 하락장이 끝나는 대로 가치가 성장할 것이다. 끈기가 열쇠다”라고 써 ‘존버’(끝까지 버티기)를 추천하기도 했다.

엘살바도르 국고를 책임지는 알레한드로 젤라야 재무장관도 “비트코인을 한 개도 매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손실도 없다”며 상황을 낙관했다.

그러나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기업·정부는 통상 보유자산의 시장 가치가 하락하는 경우, 자산 가치를 평가할 때 실현하지 않은 손실도 반영한다고 AP통신은 비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