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시신’ 집 냉장고 안에 앉혀둬…20대 아들 검거

아버지와 단 둘이 지내던 20대
칸막이 없앤 냉장실에 시신 쭈그려 앉은 자세로
시신에 골절 등 외상 흔적은 없어

국민일보DB

아버지의 시신을 냉장고에 보관했던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사체유기 등 혐의로 20대 A씨를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쯤 충남 서산에 있는 자신의 거주지 냉장고에 아버지 시신을 보관한 혐의로 검거됐다.

경찰은 전날 A씨의 이사를 도와주던 다세대주택 건물 관리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냉장고 속 시신을 확인했다.

시신은 칸막이를 모두 없앤 냉장실 안에 쭈그려 앉은 자세로 있었다. 발견된 시신에는 골절 등 별다른 상처가 발견되지 않았으며 일부 부패한 부분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 결과 A씨는 지적 능력이 다소 부족한 상태로 지병으로 누워서만 지냈던 아버지와 단둘이 생활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히 알겠지만 당시 직접적 사인이 될 만한 상처는 없었다”며 “부검 결과가 나오고 충분한 조사를 마친 후 A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해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