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순방효과’ 어디로?…尹 ‘잘한다’ 43%-‘못한다’ 42% [한국갤럽]

긍정 4%포인트↓ 부정 4%포인트↑
긍정평가, 6·1 지방선거 이후 3주 연속 하락
‘인사, 경제·민생’ 문제가 부정평가에 영향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3주 연속 떨어지면서 이른바 ‘데드크로스’가 가까워졌다. 데드크로스는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지르는 것을 뜻한다.

1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43%, 부정 평가는 42%로 나타났다. 전주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4%포인트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올랐다.

긍정 평가는 6·1 지방선거 이후 3주 연속 하락했다. 6월 2주 차부터 53%→49%→47%→43%로 나타났는데 3주 동안 10%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조사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결단력·추진력·뚝심(6%), 국방·안보(5%), 소통(5%), 전 정권 극복(5%), 공정·정의·원칙(4%), 주관·소신(3%), 경제·민생(3%) 등을 꼽았다.

일반적으로 대통령의 해외 순방은 지지율 회복에 도움이 됐지만 이번 윤 대통령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은 긍정 평가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인사(18%), 경제·민생(10%), 독단적·일방적(7%), 경험·자질 부족(6%), 무능함(6%), 소통(5%), 집무실 이전(5%), 외교(3%) 등을 이유로 지적했다.

응답자들이 꼽은 인사 문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야기된 논란들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경제·민생 관련 응답은 전기와 가스료 상승과 더불어 물가가 오르는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조사는 자동응답 방식(무선 90%, 유선 10%)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