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요해진다”…390m 크레인에 ‘대롱’ 위험천만 곡예 [영상]

두바이 가장 높은 크레인 등반하려 근로자 위장, 건설현장 잠입
20층짜리 아파트 7.5배 높이에 맨몸 매달려

아담 록우드. 유튜브 채널 Nuisance 캡처

영국 출신의 한 남성이 400m 높이의 크레인을 안전장비 없이 맨몸으로 등반했다. 이 남성의 대담한 등반 과정을 담은 영상이 공개되면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미러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 출신 자유 등반가 아담 록우드(21)는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가장 높은 크레인에 오르기 위해 근로자로 위장한 뒤 건설 현장에 잠입했다.

아담이 오른 크레인의 높이는 무려 약 390m이다. 아파트 20층의 높이가 약 52m에 달하는데, 그보다 7.5배 더 높은 것이다.

아담 록우드. 유튜브 채널 Nuisance 갈무리

아담은 아슬아슬하게 한 손으로 구조물을 잡고 버티는가 하면 양쪽 발만 이용해 구조물에 거꾸로 매달리기도 했다. 그는 발 밑으로 까마득하게 내려다보이는 두바이 시내의 모습도 카메라에 담아냈다.

더욱이 아담이 매달린 크레인에는 기름칠이 돼 있었다. 아담은 “크레인에 오르기 전 사막 모래로 뒤덮여 있는 줄 알았다”며 “손으로 직접 만져보니 기름기로 인해 발과 손이 모두 미끄러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조물을 오르던 중 수차례 위기를 겪어 보는 이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기도 했다. 아담은 자신이 추락할 뻔한 위기 상황을 4차례나 넘겼다면서도 “찍은 영상을 봤을 때 ‘바로 이거다’라고 생각했다. 내가 한 일 중 가장 믿어지지 않는 일이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아담은 이같이 위험한 행동을 즐기는 것에 대해 “그 정도 높이에 정지해 있으면 초현실적인 느낌이 든다. 머리는 텅 비고, 심장은 차분해지면서 거의 고요한 느낌에 사로잡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등반은 세계 99%의 사람은 할 수도 없고, 시도도 하지 않을 일이다. 그래서 내 능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느끼며 그 과정을 즐긴다”고 설명했다.

아담은 세계 곳곳에 있는 고층 건물에 올라 사진과 영상을 남기는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지난 4월 그는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명문 축구팀 AC밀란과 인터밀란의 홈구장 ‘주세페 메아차(산시로)’에 올랐고, 파리 루브르박물관 유리 피라미드에 올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지난 2020년에는 크로아티아에 있는 1115피트(약 340m) 높이의 플로민 발전소 굴뚝을 정복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