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도체·부품 수급난…완성차업계 상반기 판매량 2009년 이후 최저치

현대자동차 울산2공장 생산라인 현장 모습. 현대차 제공

차량용 반도체와 부품 수급난이 계속되면서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업계 누적 판매량이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현대차, 르노코리아,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 실적은 지난해 6월보다 떨어졌다. 기아와 한국GM은 수출 증가세 덕에 소폭 증가했다.

2일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지난달 실적을 종합한 결과 내수와 수출을 합친 글로벌 판매는 67만2680대로 집계됐다(반조립 제품 수출 포함). 이는 지난해 6월 판매량(68만5715대)보다 1.9%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지는 반도체 수급난이 해소되지 않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부품 공급에 차질을 빚으며 생산이 원활하지 않은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9510대, 해외 28만1024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34만534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4.5% 감소했다. 지난해 6월과 비교하면 국내 판매는 13.0% 증가했으나 해외 판매는 2.5% 줄었다.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국내(33만4396대), 해외(154만3000대·잠정) 등 총 187만7000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유연한 반도체 배분 등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권역별로 리스크 관리에 적극 노력해 내실있는 판매 전략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아는 지난달 국내 4만5110대, 해외 21만3500대 등 총 25만8610대를 판매했다. 기아는 지난달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해 2020년 10월 이후 월별 판매량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8.5% 감소했으나 해외 판매는 4.3% 증가하면서 판매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 지난 5월과 비교해도 국내와 해외 합산 판매량은 10.2% 증가했다. 기아의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141만8617대였다.

한국GM의 지난달 판매량(CKD 포함)은 5만3516대로 지난해 6월보다 2.2% 늘었다. 국내 판매량(4433대)은 전년 동월 대비 22.8% 감소했으나 수출(4만9083대)이 5.3% 증가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달 1만2011대를 판매했다(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

쌍용차는 지난해 6월보다 5.8% 감소한 8009대(CKD 포함)를 판매했다. 쌍용차는 수출물량이 증가하면서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000대 이상 판매했으나 부품 수급 제약이 발목을 잡았다.

상반기 국내 완성차 누적 판매량은 66만8886대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상반기 61만6007대 이후 최소 판매량을 기록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