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댕 ‘생각하는 사람’145억원에 낙찰… 40개중 하나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1840~1917)의 대표작 ‘생각하는 사람’. 연합뉴스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1840~1917)의 대표작 ‘생각하는 사람’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경매에서 1070만 유로(약 145억4600만원)에 낙찰됐다.

CNN 방송에 따르면 생각하는 사람은 총 40개 주조됐고, 이번 작품은 그중 하나다.

앞서 경매를 주관한 크리스티 경매는 이 작품 경매가가 900만∼1400만 유로(약 122억3500만∼190억3300만원)를 호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생각하는 사람’ 중 최고가는 2013년 뉴욕 소더비 경매에 기록된 1530만 달러(약 199억원)였다.

‘생각하는 사람’은 신곡을 쓴 중세 이탈리아의 시인 단테 알리기에리가 지옥의 문을 들여다 보며 고뇌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로댕은 1880년 또 다른 조각품 ‘지옥의 문’에 사용하기 위해 약 70㎝ 크기의 ‘생각하는 사람’을 제작했다. 당시 이 작품은 ‘시인’이라는 작품명으로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에게 익숙한 사람 크기의 ‘생각하는 사람’은 1904년 확대 제작된 것으로, 파리 로댕 미술관에 전시돼 있다. 이번에 낙찰된 작품은 70㎝가량 크기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