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 “전대 출마 숙고중… 이재명 출마엔 반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다음 달 열리는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자신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서는 “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공유 파티’ 행사에 참석했다. 민주당의 6·1 지방선거 패배 여파로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일반 당원이 된 박 전 위원장은 방문신청서를 작성해 방문증을 발급받아 의원회관에 들어갔다.

박 전 위원장은 행사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이 의원이 출마하면 결국 또 민생 이슈가 실종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저쪽(국민의힘)에서 보복하면 우리는 이를 방어하기 바쁠 것 같다”며 “이런 그림들이 그려지기 때문에 우리 당 의원님들이 우려하시는 것처럼 저도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같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했다.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전임 지도부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도 지도부로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느끼지만, (선거 당시 제게) 권한이 주어졌는지는 분명한 의문이 있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저를 포함한 전임 지도부보다는 다른 요인이 (선거 패배에) 더 많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있다”며 “일주일 내에 결단을 내리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이어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까지) 포함해 숙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이 의원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정치권으로 영입한 인사다. 박 전 위원장은 자신이 비대위원장직을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이재명 의원이 전화를 주시고 거의 1시간 정도 말씀을 하셔서 거절할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위원장은 사퇴 후 어떻게 지냈느냐는 질문에는 “잘 쉬었다”라며 “그냥 집에서 책도 읽고 여행도 다녀오고 했다”고 답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