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심상찮은 변이 확산…“英확진자 1주만에 30% 증가”

국민일보DB

영국에서 오미크론 하위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 우려를 키우고 있다.

영국 통계청(ONS)은 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약 230만명으로 전주 대비 32%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18∼24일 한주간 무작위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를 토대로 추산하니 30명 당 1명꼴로 코로나19 양성이었다.

지난주 발표 때 코로나19 확진자 추정치는 약 170만명으로, 전주 대비 증가율이 23%였다.

심지어 수십만명이 참석한 글래스턴베리 음악축제 여파는 아직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다.

영국에선 이제 코로나19 무료 검사가 폐지됐고 코로나19 방역규정도 모두 해제됐기 때문에 검사를 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어서 통계청 조사가 가장 정확하다.

이번 유행을 주도하는 것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4와 BA.5다. 통계청은 “모든 지역과 연령대에서 감염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타임스는 메디컬 리서치 카운실 바이오통계 유닛 코로나19 실무그룹의 보고서를 인용해서 재감염이 약 30%에 달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입원 수치로는 지난해 초같이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BBC는 6월 30일 기준 잉글랜드 코로나19 입원환자가 약 9000명으로 전주 대비 39% 증가하고 월초에 비해 배가 늘었다고 말했다.

다만 작년 초 기록(3만4000명)에 비해선 매우 적고, 3분의 2 정도는 코로나19 증상이 아니라 다른 병으로 입원한 경우라고 말했다.

벌써 가을 겨울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수전 홉킨스 UKHSA 최고 의료 고문은 전날 왕립의학학회 온라인 미팅에서 “올해 말에 또 코로나19 유행이 덮칠 것 같다”고 말했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홉킨스 고문은 “지금 유행이 지나고 나면 가을, 겨울에 최소한 한 차례 유행이 있을 것 같다”면서 “독감 유행도 대비하고 있다. 현재 겨울인 호주에 5월 독감 사례가 2019년 5월의 두 배가 넘는다”고 전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75세 이상 중 부스터샷(예방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접종) 이후 6개월이 지났으면 추가 접종을 하라고 권한다.

또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은 복잡한 곳에선 마스크를 쓰는 것이 분별력 있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