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尹 순방에 “이재명 저 자리 있었다면, 눈 질끈”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다녀온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극찬하며 야당이 김건희 여사 생트집 잡기에 몰두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전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 참석에 대해 “윤 대통령이 서 있는 모습을 보고 안도했다”며 “만일 저 자리에 이재명이 서있다면? 저도 모르게 눈을 질끈 감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윤 대통령이 가는 방향이 맞다”며 “좌파 진영은 ‘친서방·러시아와 대척·중국과 대적’이라며 거품을 물고 비난을 쏟고 있고, 그 비난은 더 만만한 김 여사를 정조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방문에서 김건희 여사는 기대 이상이었다. 단정한 의상과 태도로 국익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하지만 반대 진영의 비난은 무지하고 ‘생트집 잡기’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모든 영부인이 다 검은 옷을 입었는데 김건희만 하얀 옷을? 질 바이든도 흰색 옷 입었네”라고 김 여사 패션에 대한 비판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나토 정상회의 정상 만찬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 AP연합뉴스

전 전 의원은 김 여사의 흰색 장갑 논란엔 “흰색 장갑을 낀 것 보면 다한증 환자인가? 공식석상에 장갑 낀 경우 많다”고 두둔했다.

전 전 의원은 “노래방에서 탬버린 친 걸로 ‘업소녀’라고 몰아세운다면 대한민국에서 업소녀 아닌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라며 “저도 탬버린 걸”이라고 했다. 이어 “이 세상에 어느 누구도 글로 옮길 수조차 없는 말로 타인을 공격하고 매도할 수는 없다. 상대가 공인이라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호된 선거를 치른 윤 대통령은 물론이고 김 여사 역시 담금질이 확실히 됐을 것”이라며 “문제는 바로 우리 사회다. 이렇게 모멸과 비방과 저열한 비난을 일삼는다면 어떻게 될까. 결국 우리나라는 더 잔혹하고 잔인하고 냉혹하고 비열한 사회가 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래서 저는 김 여사를 응원하기로 했다”면서 “김 여사가 ‘그들이 저질로 놀 때 우리는 품위를 지킨다’는 말을 되새기며 강하게 현명하게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치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낮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