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서울광장 일대 대규모 집회…“교통혼잡 예상”

지난달 한국노총, 민주노총 결의대회. 뉴시스 자료사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일 서울광장 등에서 수만명이 모인 가운데 윤석열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고 도심 행진에 나선다.

2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한 세종대로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오후 1시쯤부터는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전국택배연대노조 등이 을지로 일대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한다.

민주노총은 오후 2시쯤부터 4시30분쯤까지 세종대로 일대에서 4만5000여명이 모여 집회를 한 뒤 3만여명이 ▲숭례문∼서울역∼삼각지 ▲대한문∼서울역∼삼각지 ▲서울광장∼서울역∼삼각지 등으로 나눠 3개 차로(버스 전용차선 제외)에 걸쳐 행진한다.

이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총연맹 차원에서 처음으로 주도하는 대규모 집회다. 박근혜 정부 퇴진을 촉구하고 나선 2016년 민중총궐기 이후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민주노총은 집회에서 임금·노동시간 후퇴 중단, 비정규직 철폐, 차별 없는 노동권 쟁취 등을 요구한다.

앞서 경찰은 주최 측에 집회금지를 통고했으나 전날 서울행정법원은 참가인원과 진행 시간을 제한하는 조건을 달아 집회와 행진을 일부 허용했다. 행진 시간은 오후 6시30분까지이며, 이후에는 즉시 해산해야 한다.

경찰은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하면 엄정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집회 및 행진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등을 설치하고 경찰 500여 명을 투입해 차량 우회를 유도하는 등 교통 관리를 할 예정이다.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경찰은 정체 구간을 우회하거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