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박홍근과 곧 원구성 비공개 협상할 것”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주말 사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고 ‘장기 체류’ 중인 원 구성 협상 타결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특사로 필리핀을 방문했던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4일 본회의 단독 소집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구체적인 회동 시기에 대해서는 “(우리가 민주당에) 만남을 제안했고 그쪽에서도 응답이 왔는데 일단 비공개로 하는 게 좋겠다는 것이 저쪽(민주당)의 의사”라며 “여하튼 만남이 약속돼 있다는 말씀만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에 의한 일방적인 국회 소집이나 국회의장 선출에 관해서는 이미 우리 정책위의장, 원내수석이 여러 차례 입장을 발표했고 제 입장도 두 분과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최근 당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는 "당 지지도가 떨어지는 것은 저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여러 현안에 제대로 대처를 못 했기 때문이라는 판단이 든다”며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가 하락한 이유는 결국은 물가 상승이라든가 경제 문제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부터 당내 갈등 상황이 빨리 수습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정부와 협조하에 당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또 중앙선관위로부터 고발을 당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박순애 교육부 장관 등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지명 철회 요구와 관련해선 “여러 가지 의혹을 받는 것을 뉴스를 통해서 잘 봤다”면서 “빠른 시간 내에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되고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증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인사청문회를 통한 소명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것인가’라는 추가 질문에 “가능하면 당연히, 장관 후보자 같은 경우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답변을 들어야 한다”며 “지금은 일부 언론이나 야권에 의한 의혹이 제기된 상태고, 후보자의 해명을 들어야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최근 이준석 대표의 비서실장직을 사퇴한 박성민 의원과 관련해서는 “사퇴의 이유나 경위에 대해서 전혀 아는 바가 없고 들은 바가 없다.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개인적인 생각을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고,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