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란 남부 6.1 규모 지진 발생… 최소 3명 사망·19명 부상



이란 남부에서 규모 6.1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사망자가 속출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오전 2시2분쯤 이란 남부 호르무즈 해협 근처에 있는 반다르아바스에서 남서쪽으로 110㎞ 떨어진 곳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란 언론은 지진의 규모를 6.1로, EMSC는 규모 6.0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지진의 깊이은 10km라고 EMSC는 전했다.

반다르아바스에는 35만2000명, 진앙과 49㎞ 떨어진 항구도시 반다르에렝게에는 2만2000여명이 거주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재난당국 수장인 메흐르다드 하산자데는 “불행하게도 지금까지 3명이 죽고 8명이 다쳤다”고 이란 국영방송을 통해 밝혔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부상자의 수가 19명이라고 보도했다.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EMSC에 따르면 오전 2시17분에 진원 깊이 40㎞의 규모 5 지진, 오전 3시54분에는 진원 깊이 10㎞의 5.7 지진, 오전 3시55분에는 진원 깊이 10㎞의 6.2 지진이 발생했다.

이란은 아라비아판과 유라시아판 경계에 지각 활동이 활발한 지역에 있어 지진이 수시로 발생한다. 지난해 11월에도 이란 남부에서 규모 6 이상 연쇄 지진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104명이 다쳤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