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3년부터 ‘물의 도시’ 베니스 관광에 입장권 사야

도시 입장료 지불… 베니스 세계 최초
최대 14000원… 과도한 관광객 문제 때문

이탈리아 베니스. 로이터 연합뉴스

내년 1월 16일부터 이탈리아의 관광명소 베니스를 방문하려면 최대 10유로(약 13560원)의 입장료를 내야 한다.

CNN은 1일(현지시간)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관광객들이 도시 입장료를 내야 하는 사례는 베니스가 전 세계 최초라고 밝혔다.

베니스 관광청장 시모네 벤투리니는 기자회견에서 새 조치를 내린 이유에 대해 베니스가 수십년 동안 겪어온 과도한 관광객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벤투리니는 “도시를 닫으려는 것이 아니라 관광객 집중을 막기 위해 예약을 하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베니스는 사람이 사는 곳으로 남아 있어야 한다”고 했다.

입장권은 최소 3유로에서 10유로 사이로 관광객이 많을수록 더 높은 가격이 매겨진다.

다만 베니스시 예산국장 미첼레 주인은 입장료가 면제되는 경우도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주민과 6살 미만의 어린이, 장애인, 주택 보유자, 의료 목적 방문자, 친척 방문자, 스포츠 및 문화행사 참가자들이 면제 대상이다. 베니스 호텔 투숙객들도 호텔비에 입장세가 포함돼 있어 면제 대상에 포함된다.

입장권을 사지 않고 방문할 경우 50유로(약 6만8000원)~300유로(약 41만원) 상당의 벌금을 지불해야 한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