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불볕 더위… 폭염 ‘경계’ 발령 18일 빨라져


장마가 주춤한 사이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2일 정오를 기해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경계’ 발령은 지난해(7월 20일)보다 18일이나 빠르다.

이날 전국 178개 구역 중 164개 구역(92%)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4일까지 일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 지속되는 곳이 82개(46%)일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폭염 3대 취약분야인 공사장 야외근로자, 논밭 고령층 작업자, 독거노인 등에 대한 관리대책을 세우도록 했다.

또 농·축·수산업 예방대책, 정전 대비 및 도로·철도 등 기반시설 관리대책을 마련하는 등 소관 분야별 폭염대책 강화를 지시했다.

폭염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이다. 경계는 전국 40% 지역에서 일최고체감온도 33℃ 이상이 3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