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의한 남녀가 얽혀있는 포스터…“이게 15세 관람가?”

‘에덴’ 과한 노출 연상시키는 올누드 톤 포스터 공개
‘15세 관람가’ 예능 프로그램, 선정성 논란 계속

IHQ 제공

채널 IHQ의 연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에덴’이 2차 포스터 공개로 또다시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에덴 측은 지난 1일 “2차 포스터는 인간 본연의 매력으로 얽히고설킨 세 남녀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공개의 밤’ 이후 감정이 급변하게 될 남녀의 관계를 ‘붉은 에덴’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사랑에 빠지기에 완벽한’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또 붉은색 벨벳을 배경으로 세 남녀가 가깝게 밀착된 모습이 담겨 있다. 포스터 속 남성은 상의를 전부 드러내고 있으며, 여성은 피부색과 비슷한 올 누드톤 수영복을 착용하고 있어 노출을 연상케 한다.

이에 ‘15세 관람가 예능이 맞냐’는 우려가 나왔다.

포스터가 공개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15세 관람가인데 포스터에 노출이 과하다” “애매하게 시청 등급을 걸어둘 바에는 차라리 청소년 관람 불가로 높이는 게 낫지 않냐” 등의 비판 여론이 계속되고 있다.

에덴은 첫 방송부터 선정성 논란을 둘러싼 잡음이 끊기지 않았다.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에덴’ 방송화면 캡처

방송은 일반인 남녀 출연진이 본능적으로 끌리는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해가며 진정한 사랑을 찾는다는 연예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표방한 만큼 출연진들의 ‘생물학적 끌림’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기존 연애 리얼리티에서는 남녀가 각자 따로 방을 썼지만, 에덴에서는 혼숙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기도 했다.

제작발표회 당시 이효민 프로듀서는 “보통은 동성끼리 같은 방을 사용하는데, ‘에덴’에서는 혼숙으로 이뤄진다. 권력자가 매일 밤 침대 결정권을 얻는다. 이로 인해 출연자들의 감정이 요동치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낮보다 밤이 비교적 길다. 독특한 방식에 주목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촬영 때 처음부터 끝까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첫 등장부터 서로를 만날 때까지. 진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갈 줄 알았다”며 자극성을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이같은 콘셉트가 출연자들에게도 사전에 제대로 설명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시청자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실제 한 남성 출연자는 이성이 반드시 혼숙해야 한다는 규칙을 제작진으로부터 뒤늦게 전달받자 “장난하시냐?” “왜 나를 X 먹이냐. 지금 짐 싸서 집에 가고 싶다”며 강한 불만을 표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외에도 첫 회부터 수영복을 입은 출연자들의 노출과 스킨십 장면으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출연자들이 다른 이성 출연자의 신체를 적나라하게 터치하는 모습에 15세 이상 관람가임에도 불구하고 19세를 방불케 하는 높은 수위로 구성됐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