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우크라룩’에… 주한 우크라대사관 ♡ 화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마라비야스 시장 내 한인교포 식료품점을 방문하고 있다. 2022.6.30 연합뉴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아내 김건희 여사에게 감사를 표했다. 스페인 순방 중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시키는 의상을 입은 것에 대한 화답이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1일 공식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영부인 김건희씨가 세계적으로 알려진 색을 착용했다”며 “노란색과 파란색은 저항과 용기를 뜻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파란색과 노란색 하트를 덧붙였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윤 대통령과 스페인을 방문했던 김 여사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케 하는 노란색 상의와 하늘색 치마를 입고 마드리드 마라비야스 시장 내 한국 식료품점을 찾아 화제가 됐다. 우크라이나 국기는 노란색과 파란색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이날 김 여사는 33년째 마드리드에 거주해온 식료품점 사장인 교포 부부와 만나 “부모님과 같은 1세대 동포들의 노력이 한국과 스페인의 끈끈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토 정상회의는 김건희 여사가 영부인 자격으로 참석한 가장 규모가 큰 국제 외교 무대였다.

대통령실은 순방 기간 김 여사의 활동에 대해 “각국 정상 부인들은 지난달 한국의 새로운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건희 여사에게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줬고, 김 여사는 한국 문화와 산업의 우수성 등을 적극적으로 설명했다”고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