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뉴욕주, 타임스퀘어∙지하철 등 공공장소 총기소지 금지

뉴욕의 총기 판매점. EPA 연합뉴스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와 지하철을 비롯한 뉴욕주에 있는 상당수 공공장소에서 총기 소기가 금지된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뉴욕 주 정부 의회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총기 규제 강화 관련 법안을 가결했다.

법안에 따르면 정부청사∙의료시설∙종교시설∙공원∙학교∙지하철 등 인파가 밀집하는 뉴욕주의 공공장소가 총기 휴대 금지구역으로 지정된다.

주류나 기호용 마리화나를 취급하는 장소를 비롯해 박물관∙극장∙경기장은 물론 타임스퀘어와 같은 대형 광장도 금지구역에 포함된다.

이 외에도 총기 면허를 취득하기 위해서 관련 안전교육 과정을 수료하고 총기 소지자를 소위 ‘사전 검증’하기 위해 SNS 계정도 제출하도록 규제하는 방안도 법안에 포함됐다.

법안을 ‘속전속결’로 입법한데에는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미 연방 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 권총을 휴대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린 데 따른 주 정부 차원의 대응 조치다.

이번 법안 검토 과정에서 공화당 의원들은 반대 의사를 밝혔지만, 뉴욕주는 민주당 의원들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법안이 무사히 통과됐다.

민주당 소속인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가 법안에 최종 서명을 하면 이 법안은 오는 9월 1일부터 시행된다.

호컬 주지사는 “연방 대법원의 퇴행적 판결에도 불구하고 뉴욕 주민들이 위험에서 계속 안전할 수 있도록 주 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