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그 모바일’ 인도서 1억명이 플레이했다

크래프톤 “인도 현지화한 콘텐츠와 e스포츠 생태계 조성의 결과물” 평가


게임사 크래프톤이 인도 시장에 연착륙하고 있다. 1년여 만에 1억 명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즐겼다는 통계가 나왔다.

2일 크래프톤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초 인도 지역에 출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가 1년여 만에 누적 이용자 수 1억 명을 넘었다.

크래프톤은은 이 같은 성과가 인도 시장에 특화한 현지화 콘텐츠와 e스포츠 생태계 조성 등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크래프톤은 인도 주요 명절에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는가 하면 현지 이용자의 구매 패턴을 고려한 비즈니스 모델(BM)을 도입하는 등 인도 시장 특화 정책을 다각적으로 펴왔다. 인도 유명 연예인 및 인플루언서와의 컬래버레이션 또한 현지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4월엔 인도 구글 플레이 매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e스포츠 대회에도 과감히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시리즈’로 시동을 걸었고, 지난달 개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의 경우 총 상금 2천만 루피(약 3억 3000만원)로 인도 e스포츠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열려 주목을 받았다. 이 대회는 1억 7500만 건의 누적 시청을 기록했다. 올해 총 4개의 프로 및 아마추어 대회가 열린다. 1년간 총 상금은 6000만 루피(약 10억원)에 달한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인도는 크래프톤에게 중요한 시장이며, 인도 게임 산업에 큰 기대를 갖고 있는 만큼 더욱 강력한 시장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크래프톤은 지난해 인도를 비롯한 신흥시장의 플랫폼, e스포츠, 게임 스트리밍 기업 등에 약 1000억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