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브 샌박의 복덩이 왕자님

‘프린스’ 이채환 인터뷰
팀 분위기 메이커이자 플레이 메이커
“직관 많이 와주셔서 팬미팅 즐기고 재밌게 놀다 가셨으면”

‘프린스’ 이채환. LCK 제공

게임단 입장에서 ‘프린스’ 이채환은 빼어난 실력뿐 아니라 팀 분위기를 활발하게 끌어올리는 힘까지 있기 때문에 ‘복덩이’가 아닐 수 없다. 겸손은 덤이다.

이채환이 원거리딜러로 활약한 리브 샌박은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4승 2패가 된 리브 샌박은 4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경기 후 본보와 만난 이채환은 이날 플레이에 대해 썩 만족하지 않는다면서 정진을 다짐했다. LCK 내 가장 공격적인 원딜 플레이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그는 팀 내에서 활달하게 선수들과 장난치며 친해지는 중이라고 한다. 담원 기아의 꾸준한 성적 행보가 오랜 기간 선수단이 똘똘 뭉친 시너지라고 봤기 때문이다. “지금의 기세라면 플레이오프를 넘어 롤드컵까지 노려볼만 하다”고 자신한 이채환은 “직관 많이 와주셔서 팬미팅 즐기고 재밌게 놀다 가셨으면 좋겠다”며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오늘 깔끔하게 1승을 챙겼다. 본인 플레이 만족하는지.
“컨디션이 너무 안 좋았다. 관리를 잘 못했다. 만족할 정도는 아니었던 거 같다.”

-저돌적으로 앞라인에 서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띈다. 원거리딜러로서 쉽지 않은 플레이인데, 자신감의 비결이 있다면.
“자신감이 있다기보다 할 수 있는 플레이를 최대한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오늘은 공격적으로 하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거 같다.

-원거리 딜러로 공격적으로 잘 하는 조건이 있다면?
“재능도 필요하고 노력도 당연히 많이 필요하다. 둘 다 엄청나게 필요하다.”

-팀도 덩달아 기세가 좋다. 3연승을 달리고 있는데 기세를 탄 계기가 있었을까.
“한 주 열심히 해서 나온 건 아닌 거 같다. 스프링이 절망적으로 끝나고, 서머에서 제 스스로 최대한 분위기 반전을 하기 위해 장난도 치면서 빠르게 친해지고 그랬는데, 그런 게 시너지 효과가 나는 거 같다. 담원 선수들도 3년 동안 똘똘 뭉쳤기 때문에 잘한다고 생각한다. 제 장난에도 팀 동료들이 밀어내거나 싫어하지 않고 잘 받아주고 있다.”

-국내외 통틀어 원거리딜러 중 동기부여가 되는 선수가 혹시 있는지.
“다 보는 편이다. 딱 집어서 얘기하고 싶지 않다. 최대한 모든 선수들의 플레이를 다 보고 참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듀오 ‘카엘’ 선수와의 호흡은 어느 정도까지 끌어 올렸다고 평가하나.
“6.5점 정도다. 서로 호흡만 본다면 그 정도 같다.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레벨에선 손발이 꽤 잘 맞는다. 하지만 둘이 함으로써 효과가 극대화되는 플레이에 대해서는 미숙한 거 같다.”

-이번 시즌 목표가 있다면.
“플레이오프는 당연히 가고 싶다. 이 기세 이어간다면 롤드컵에 충분히 도전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다음주 한화생명, 농심전이다. 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까.
“오늘 경기에서도 팀 운영적으로 실수가 나왔고, 제 스스로도 관리가 쉽지 않다고 느껴졌다. 쉽게 생각하지 않고 잘 준비해야 한다.”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다음에도 연승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 직관 많이 와주셔서 팬미팅 즐기고 재밌게 놀다 가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힘든 일정 함께 소화하고 있는 리브 샌박 팀원들 전부 고생한다고 말하고 싶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