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다 망해요” 레고랜드 주차비 백기에도 불만 여전

춘천 레고랜드. 국민일보DB

강원도 춘천 중도에 들어선 레고랜드가 주차요금이 너무 비싸다는 이용객들의 불만에 결국 백기를 들었다.

레고랜드는 지난 1일부터 주차요금을 1일 1만8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1시간 이내는 무료, 1시간 이상 2시간 미만 3000원, 2시간 이상 3시간 미만 6000원, 3시간 이상 4시간 미만 9000원, 4시간 이상은 1만2000원으로 가격을 조정했다. 다만 장애인이나 경차 등에 대한 할인 혜택은 그대로 유지된다.

레고랜드는 주차장 부지 소유주인 강원개발공사와 협의를 통해 시간대별로 요금을 받는 이 같은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춘천 레고랜드 주차장

지난 5월 5일 개장한 레고랜드는 그동안 1시간은 무료, 이후에는 무조건 1만8000원을 부과했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 있는 대형 테마파크의 하루 주차요금과 비교해 비싼 데다 경차와 장애인 차 등에 주어지는 감면 혜택이 전혀 없어 이용객의 불만이 많았다. 레고랜드 측은 임대료와 운영비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특히 최근에는 비싼 주차요금이 부담스러워 레고랜드 주변 제방길에 주차한 차량에 레고랜드 측이 주차금지 스티커를 붙이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제방길은 국토교통부와 강원도가 관리하는 도로로 레고랜드는 주차 단속 권한이 없다.

레고랜드는 외부 음식물 반입을 금지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어린이를 주 고객층으로 삼고 있음에도 테마파크 내 먹거리는 햄버거와 피자 등 패스트푸드가 대부분이고, 외부 음식물은 일절 반입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푸드코트 매출을 올리기 위한 상술이 아니냐는 항의가 계속되자 결국 음식물 반입을 허용했다.

레고랜드 관계자는 “주차요금이 비싸다는 이용객 의견을 고려해 시간에 따라 주차요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관계기관과 검토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춘천 레고랜드 인근 제방도로에 주차된 차량에 주차 금지 스티커가 붙어있다. 춘천 맘 카페 캡쳐

주차요금을 인하했지만 이용객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나모(42)씨는 “아이들과 자주 가려고 60만원이 넘는 돈을 들여 연간회원권을 샀는데 주차비를 부과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주차요금을 조금 내리긴 했지만 여전히 비싸다”고 말했다.

이모(40)씨는 “놀이기구가 훨씬 많은 에버랜드, 롯데월드도 입장료는 있지만 레고랜드만큼 받지 않는다”며 “음식도 다른 놀이시설보다 비싸고 맛도 없다. 이렇게 영업하다가 조만간 문 닫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