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박지현 전대 출마에 “요건도 안되면서 특혜 요구만”

金 “朴, 남에게만 원칙 강조…자신만 예외 요구 황당”
“자의식 과잉…‘오만’ 이준석보다 더 해”
박지현 “김동연도 당무위 의결로 경기지사 출마”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사진)과 김남국 의원. 뉴시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28 전당대회에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제발 억지 부리고, 떼쓰는 정치 좀 그만하시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이재명 의원 측근인 김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해서 당연히 당헌·당규상 출마요건은 갖춘 줄 알았다”면서 “그런데 당대표 출마 자격은커녕 출마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정말 너무 황당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앞서도 자신이 속한 강경파 초선의원 모임인 ‘처럼회’ 해체를 주장한 박 전 위원장과 설전을 주고받은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서로에게 “팬덤에 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의 행보가) 남한테는 엄정하게 원칙을 강조하고, 자신에게는 특별한 특혜를 요구하는 것으로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며 “박 전 위원장에게만 예외를 인정해주는 것은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다. 예외를 인정해줘야 할 이유도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나친 자의식 과잉과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 박 전 위원장 앞에서는 오만하고 독선적이다고 소문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명함도 못 내밀 수준이다. 제발 좀 겸손하길 바란다”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본인만 옳다는 식으로 무조건 우기고, 안 받아주면 ‘민주당 반성을 안 한다’, ‘혁신과 쇄신을 거부한다’는 식으로 프레임 짜서 민주당을 공격해 언론에 띄우는 정치는 당장 그만두시길 바란다”며 “민주당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은 전혀 없고, 오직 자기 정치와 자리만 탐하는 사람으로 보인다”고 일갈했다.

한편 민주당 당규는 ‘권리당원’에게 당직 피선거권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권리행사 시행일 6개월 이전까지 입당해 12개월 이내에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하는 것이다. 박 전 위원장은 대선 때인 지난 1월 27일 선대위 여성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으로 민주당 영입됐다.

다만 당규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있어 그의 출마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달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에 출마해 당선된 김동연 지사도 권리당원이 아니었음에도 이 규정에 따라 당내 경기지사 경선에 참여했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본인의 출마를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자 반박한 것이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을 놓고 “비대위에서 한 번 논의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다”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