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울려퍼진 ‘우리의 소원’…尹부부, 눈시울 붉혀

나토 정상회담 참석 소회…尹 “국제정치 현실 더욱 실감”
동포간담회서 스페인 합창단 가곡 듣고 눈시울 붉혀
강 대변인 “동포들, 큰 힘과 위안 얻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해외 순방 일정을 마치고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1일 귀국한 뒤 각국 정상을 만난 소회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외신이나 참모들의 보고를 통해 국제 문제를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지만, 각국 정상들을 직접 만나보니 국제정치의 현실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3일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양자회담 또는 정상회의에서 만난 30명에 가까운 각국 정상들은 대부분 윤 대통령을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며 자국 방문을 요청했고, 윤 대통령도 각국 정상들을 상대로 방한해달라고 초청했다.

강 대변인은 “동유럽과 북유럽 국가들은 한국의 원전과 녹색기술, 반도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관련 능력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하면서 관련 분야에서 한국과 함께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의 만남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가 해당 분야에 달려 있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만다린 오리엔탈 리츠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나토 일정의 뒷얘기도 전했다.

지난달 29일 동포 간담회에서는 1999년 창단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이 우리 가곡을 불렀다. 스페인 단원들로 이뤄진 외국인 합창단이지만, 정확한 한국어 발음으로 우리 가곡을 합창했다.

특히 ‘보리밭’과 ‘밀양아리랑’에 이어 ‘우리의 소원’을 부르자 임재식 합창단장이 눈물을 흘렸고, 이를 바라보던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도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우리의 소원’은 남북 통일을 염원하는 가사를 담은 노래다.

윤 대통령 부부의 이같은 모습에 강 대변인은 “타지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며 생활해 온 동포들은 이런 윤 대통령 부부를 보면서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15년 동안 대통령이 한 번도 찾아주지 않았는데, 함께 눈물을 흘려준 대통령 부부를 보니 큰 힘과 위안을 얻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애국가 작곡가인 고 안익태(1906∼1965년) 선생의 셋째 딸 레오노르 안씨도 행사에 참석했다. 레오노르 안씨는 현재 고 안익태 선생의 유택에서 거주하며 기념관을 관리하고 있다. 유택은 스페인 교포 권영호 씨가 매입해 국가에 기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30일엔 마드리드의 한 시내에서 스페인 경제인과의 오찬도 진행했다. 한 스페인 기업인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위해 마드리드에 온 정상 가운데 유일하게 대한민국 대통령만이 스페인 기업인과 간담회를 열었다”며 감사를 전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스페인 기업인들은 재생에너지와 환경산업, 자동차 부품 등의 분야에서 한국 내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한국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